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수임료 두고 엇갈린 주장들…검찰, 퍼즐맞추기 05-15 11:21


[앵커]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전방위 로비 의혹엔 법조계 인사들이 두루 등장합니다.

특히 수사 대상으로 오른 인물들이 변호사들이라 수임료 문제가 거론되고 있는데 당사자들간 말이 엇갈려 검찰이 퍼즐을 맞추고 있습니다.

송진원 기자입니다.

[기자]


수임료를 둘러싸고 폭행 사태까지 간 정운호 대표와 최유정 변호사.

정 대표는 항소심에서 풀려나는 조건으로 최 변호사에게 착수금 20억원을 건넸고, 성공 보수금으로 30억원을 주기로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를 두고 정 대표는 '최 변호사가 재판부 교제 명목으로 돈을 받아갔다'는 입장인데, 최 변호사 측은 '도박 사건만이 아니라 다른 여러 건을 맡기로 하고 받은 수임료'라고 맞섰습니다.

그러나 수사 결과 거액의 수임료에는 로비 명목이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고, 최 변호사는 구속되는 신세가 됐습니다.

의혹에 등장하는 또 한 명의 법조인, 홍만표 변호사와 정 대표 간의 수임료를 두고도 말들이 엇갈리는 상황.

그동안 홍 변호사는 정 대표 사건을 변론하고 1억5천만원의 수임료를 받았다고 주장했지만, 정 대표 측은 경찰 수사 단계에서 3억원, 검찰 수사 단계에서 3억원 등 6억원 가량을 건넸다는 입장입니다.

검찰은 홍 변호사 사무실의 회계 책임자 등을 불러 조사하는 한편, 금융거래 추적을 통해 사실 관계 파악에 나섰습니다.

대략적인 그림이 맞춰지면 당사자 조사를 통해 직접 마지막 퍼즐 찾기에 나설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송진원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