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지하철 우대카드 부정사용 현장서 바로 적발 04-24 20:31

[연합뉴스20]

[앵커]

장애인이나 65세 이상의 경우 우대용 교통카드를 통해 지하철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른 사람의 우대카드로 부정승차하다 적발되는 인원이 한해 1만명이 넘다보니, 앞으로 현장에서 즉시 본인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 도입됩니다.

황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우대용 교통카드를 단말기에 찍고 통과하는 중년 여성.

단속원이 65세 이상인지 확인합니다.

<현장음> "몇년생이세요?" "50년생인데요."

그러나 신분증이 없어 실제 우대카드의 주인인지는 확인하지 못합니다.

<현장음> "50년생이세요? 신분증 있으세요?" "없는데요."

서울시는 이달 말부터는 우대용 교통카드를 부정사용하는 것으로 의심될 경우 현장에서 본인 확인이 가능한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수도권 역사마다 무임 교통카드 조회시스템을 설치해 실제 소유자의 정보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한 겁니다.

신분증이 없더라도 부정승차를 적발할 수 있게 되는 겁니다.

지금까지는 서울시에 교통카드번호 조회를 요청해 확인해야했고, 이마저도 근무시간이 지나면 불가능했습니다.

이렇다보니 지난해 1만명 이상이 우대카드로 부정승차를 했다가 적발됐습니다.

전체 부정승차의 32%에 달합니다.

만일 다른 사람의 우대카드를 이용했다 들키면 해당 운임뿐 아니라 30배의 부가운임을 내야 하고, 우대카드 발급자는 1년간 재발급이 금지됩니다.

서울시는 우대카드를 분실했을 때는 가까운 주민센터나 신한은행으로 신고해야 불이익을 받지 않는다고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황정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