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법사위원장 3당 신경전…인기 상임위는 국토위 04-24 15:18


[앵커]


국회선진화법 시행 이후 법안 처리 수문장으로서의 비중이 커진 국회 법사위원장 자리를 놓고 3당이 각축전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개별 의원의 경우 지역구 사업 유치에 유리한 특정 상임위원회로의 쏠림현상이 어김없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정영훈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선진화법으로 직권상정 요건이 까다로워지면서 법안 처리의 수문장 격인 법사위원장의 비중은 더 커진 상태.

16대 국회부터 19대 국회까지 법사위원장은 야당 몫이었지만 4ㆍ13 총선에서 여소야대가 만들어지면서 상황이 복잡해졌습니다.

새누리당은 "다수당인 여당의 일방적 법안 처리를 막기 위해 야당이 법사위원장을 맡았던 것"이라며 "20대 국회에서 야당이 다수당이 됐기 때문에 국회의장에다 법사위원장까지 맡을 수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더민주는 "16대 국회 당시 한나라당이 야당이자 원내 1당이었는데도 법사위원장을 맡았다"며 관례대로 제1야당이 법사위원장을 맡아야 한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국민의당의 경우 내심 더민주와 새누리당 사이에서 국회의장을 어느 한쪽에 밀어주는 대신 법사위원장을 보장 받으려는 분위기입니다.

20대 원구성 협상에서 팽팽한 신경전이 예고되는 대목.

한편 이른바 '인기 상임위'를 둘러싼 치열한 경쟁도 예상됩니다.

희망 상임위를 조사한 결과 국토위를 꼽은 당선인이 전체 53명, 그 다음으로 교육문화체육관광위가 37명으로 지역구 현안사업을 챙기기에 상대적으로 유리한 두 상임위로의 쏠림 현상이 어김없이 반복되는 양상입니다.

연합뉴스TV 정영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