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둘째날 사전투표율 10시 현재 6.6% 04-09 10:49


[앵커]

총선 사전투표 이틀째인 오늘 오전 6시부터 전국에서 순조롭게 투표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박경준 기자, 현재 투표율이 어느 정도 되죠?

[기자]

네. 오전 10시까지 집계한 결과 전체 유권자 4천210만여 명 가운데 278만여 명이 투표해 전국 평균 투표율은 6.6%로 집계됐습니다.

17개 시도 중 전남이 11.4%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였고 부산이 5.3%로 가장 낮았습니다.

10.1%의 전북, 8.5%의 광주 등이 높은 사전투표율을 보이는 가운데 최대 승부처라 할 수 있는 수도권의 경우 서울은 5.9%, 경기는 5.8%로 전국 평균을 밑돌았습니다.

이대로라면 사전투표가 적용된 첫 전국 선거였던 지방선거 당시 최종 사전투표율인 11.49%를 상회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이제 총선이 나흘 앞으로 다가왔는데요.

여야 지도부 움직임도 전해 주시죠.

[기자]

네. 여야는 모두 다른 권역에서 유세를 시작했다가 마지막은 수도권에서 선거운동을 매듭 짓는 일정을 소화합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강원도에서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에 출마한 염동열 후보와 원주에 출마한 김기선ㆍ이강후 후보의 유세를 도운 뒤 오후에 수도권으로 넘어와 분당, 성남 등을 돕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대위 대표는 아침 일찍 북한산 등산객들을 만난 뒤 대전으로 내려가 후보들의 지원유세에 나섰다가 상경하는 길에 경기도 광명, 서울 금천·관악 등의 지역구에 들를 예정입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서울 중랑을 시작으로 성남과 용인, 수원, 군포·의왕 등 수도권 남부를 횡단하고 천정배 대표는 광주와 전남·북 후보들의 선거운동을 돕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 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