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서울 도심도 꽃 천지…봄 만끽하고 나무도 심고 04-02 20:13

[연합뉴스20]

[앵커]

4월 첫 주말 따뜻한 날씨 속에 시민들이 서울 도심 곳곳에서 지천으로 피어난 봄꽃을 마음껏 즐겼습니다.

식목일을 앞두고 진행된 나무심기 행사에는 가족단위 참가자들로 북적였습니다.

황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노란 개나리와 순백의 벚꽃이 어우러진 서울 응봉산 자락.

주말을 맞아 나들이 나온 상춘객들로 북적입니다.

엄마 손을 잡고 나온 어린 아이부터 봄맞이 데이트에 나선 노부부까지 흐드러지게 피어난 봄꽃에서 눈을 떼지 못합니다.

<강영자 / 수원시 정자동> "친구들과 함께 초등학교 동창 친구들하고 같이 왔거든요. 도시락 싸서 한 가지씩 음식 해서 아래에서 먹고 올라왔는데 너무 좋아요."

소나무와 산수유 등 묘묙 5천 그루는 서울 한강공원에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았습니다.

<김현우 / 서울시 송파구> "봄도 되고 날씨도 좋고 곧 식목일도 돌아오는데 아이들과 다 같이 나와서 나무도 심고 즐겁고 재밌게 보냈습니다."

아이들은 나무가 잘 자라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손수 적은 편지도 남겼습니다.

<김민석 / 서울시 송파구> "고생은 했지만 보람이 있는 것 같고요. 나무가 잘 자랄 것 같아서 기분이 좋아요."

환경부는 한강공원 숲 조성으로 앞으로 30년간 이산화탄소 총 350톤을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한강공원 전역에서는 본격적인 봄꽃 축제가 시작돼 시민들의 발길을 붙잡았습니다.

연합뉴스TV 황정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