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영상 | 북한 뉴스와 생활상을 담은 연합뉴스TV의 영상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북한, 남측 자산 '몰수' 선언…南, 강력 규탄

송고시간 | 2016-03-10 20:20

[연합뉴스20]

[앵커]

북한이 북측 지역에 있는 남측 기업의 모든 자산을 완전히 청산하겠다고 선포했습니다.

사실상 다 몰수하겠다는 이야기인데요.

우리 정부는 북한의 일방적 주장에 대해서 "결코 묵과할 수 없는 도발 행위"라며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의 대남기구가 금강산과 개성공단을 비롯한 북한 지역 내에 있는 남측 자산을 다 몰수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담화> "우리 측 지역에 있는 남측 기업들과 관계기관들의 모든 자산을 완전히 청산해버릴 것이다."

북한은 "개성공단 지역을 내주고 금강산 관광사업을 하도록 남측에 특전과 특혜를 베풀었는데, 박근혜 정부가 우리의 은혜를 원수로 갚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북한은 "이 시각부터 북남 사이에 채택·발표된 경제협력 및 교류사업과 관련한 모든 합의는 무효"라고 선언했습니다.

이어 "정치, 군사, 경제적 타격을 가해 박근혜 정부의 종말을 앞당기기 위한 계획된 특별 조치들이 연속 취해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군이 "선제공격 방식으로 전환하고 최후명령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위협했습니다.

북한의 이 같은 결정은 우리 정부의 독자적인 대북제제 발표에 대한 보복 조치로 보입니다.

북한 지역에 있는 우리 측 자산 규모는 총 1조 4천억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의 '남측 자산 청산' 방침에 대해 정부는 "결코 묵과할 수 없는 도발적 행위"라며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정준희 / 통일부 대변인> "우리의 독자제재는 북한이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한 데 따른 응당한 조치로 북한이 자초한 것이다."

그러면서 "북한은 우리 국민의 소중한 재산을 절대로 훼손해서는 안 될 것이며, 그에 따른 모든 책임은 북한 당국이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