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여야 대치 속 '테러방지법' 평행선 02-29 11:11


[앵커]

국회가 오늘 본회의를 열어 20대 총선 선거구 획정안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안 의결을 시도합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진행중인 무제한 토론, 필리버스터가 변수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선거구 획정안 처리를 시도할 오늘 본회의를 앞두고 국회가 긴박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선거구 획정안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어제 밤 늦게 여야 합의로 안전행정위원회를 통과한데 이어, 오늘 법제사법위원회와 본회의 처리 절차를 남겨두고 있습니다.

하지만 더민주가 7일째 이어가고 있는 무제한 토론 '필리버스터'가 변수인데요.

개정안을 본회의에 상정하려면 필리버스터를 중단해야하기 때문입니다.

이 경우 국회법에 따라 테러방지법에 대한 투표를 먼저 진행한 후에, 선거법 개정안을 포함해 남은 의안들을 순서에 따라 처리해야합니다.


그 동안 수차례 접촉에도 여야는 필리버스터 정국을 가져온 테러방지법 관련 이견을 좁히지 못한 상탭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개정안 처리가 무산된다면 총선 연기가 현실화 할 수 있다면서 더민주에 조건없는 토론 중단을 압박하고 있고, 더민주는 국회 정보위의 상설 상임위화, 감청 요건 강화 같은 국정원 견제장치 없인 법을 받을 수 없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하지만 선거를 불과 40여일 앞두고 개정안 처리를 더 지연시키면 여론의 역풍을 맞을수 있다는 우려도 크기 때문에 본회의에 앞서 전격적인 필리버스터 중단 등 타결책을 찾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앵커]

말씀하신대로 총선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여야 모두 공천을 둘러싼 내부 갈등이 상당한 상태죠?

[기자]

네. 새누리당은 친박계 핵심 인사가 김무성 대표에게 현역 의원 40여명의 물갈이를 요구했다는 이른바 '살생부' 파문으로 내홍에 휩싸였습니다.

이한구 공관위원장이 어제 당 지도부에 공식 조사를 요청했는데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이 문제를 놓고 김 대표와 친박계 맏형 서청원 최고위원이 정면충돌했습니다.

김 대표는 "누구로부터 어떤 형태로든 공천 관련 문건을 받은 일도, 전해들은 것도 없다"면서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반면 서 최고위원은 "공천학살설이 나오는 것이 참담하고 부끄럽다"면서 "이유야 어떻든 당 대표가 거론되는 자체가 심각한 일"이라며 김 대표의 공식사과를 요청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오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정두언 의원을 직접 최고위에 출석시켜 논란의 진상을 가릴 예정으로 이를 둘러싼 친박계와 비박계 갈등은 더 거세질 전망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1차 컷오프 후폭풍이 채 가시기도 전에 2차 컷오프를 위한 정밀심사 준비에 들어갔는데요.

2차 컷오프는 점수 기준이었던 1차와 달리 공천관리위원 투표로 결정되기 때문에 공관위원들의 정무적 판단이 개입될 수 있다는 우려가 벌써부터 나오면서 또다시 폭풍전야로 빠져드는 모습입니다.

더민주는 또 오늘 비대위원회의에서 국민의당 천정배 공동대표 지역구인 광주 서을에 광주여상 출신으로 문재인 전 대표가 전격 발탁한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를 전략공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더민주 전략공천 1호인데요.


이로써 광주 서을은 더민주의 신인과 국민의당 대표인 5선 출신의 '거물'이 맞붙는 두 야당의 자존심의 걸린 격전지로 떠오르게 됐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