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여 "즉시표결" 압박…야 '퇴로' 부심 02-29 07:51


[앵커]

여야는 선거구 획정안이 국회로 넘어오자 서로에 대한 압박 수위를 한층 높였습니다.

새누리당은 지체없는 필리버스터 중단을, 더불어민주당은 테러방지법 수정안 협상을 각각 주장했습니다.

박진형 기자입니다.

[기자]

테러방지법 직권상정 이후 지속된 필리버스터 정국 내내 같은 입장만 되풀이해 온 여야.

변곡점이 될 것으로 점쳐진 선거구 획정안이 국회로 넘어왔지만 입장 변화는 없었습니다.

새누리당은 야당이 조건없이 필리버스터를 풀고 선거구 획정안 처리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원유철 / 새누리당 원내대표 > "이제 더민주당과 야당이, 특히 더민주당이 스스로 결자해지할 때가 왔다는 점을 분명히 분명히 말씀드린다. 이후 발생된 책임은 모두 더민주당이 책임져야할 것입니다."

이른바 정의화 국회의장 중재안에 대해선 존재 자체를 원천 부인하며 더 이상 양보는 없다고 못박았습니다.

의장단이 아닌 상임위장단이 사회를 보는 것은 무효라면서, 야당 의원들의 위법 행위에 대해선 진상을 밝혀내겠다고까지 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선거구 문제가 매듭지어진 것은 환영한다면서도 여당의 태도변화 없이는 필리버스터를 풀 수 없다고 배수진을 쳤습니다.

그러나 정보위 상설화와 국정원의 감청권 제한 등을 내용으로 하는 정의화 중재안을 거듭 거론하며 협상을 종용하는 모습에선 '출구전략'을 찾는 고심 기류가 감지됐습니다.

<이종걸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 세가지만 수정안으로 거듭 요청합니다. 필요하고 최소한의 수정안입니다. 그러나 이정도 내용으로 필리버스터 중단하겠다는 말씀입니다."

'선거구 최우선' 방침을 일찌감치 내세워온 야당 입장에선 필리버스터가 결과적으로 선거법 개정안 처리의 발목을 잡는 난처한 상황.

새누리당도 마냥 손놓고 있다간 언제 여론의 역풍을 맞을지 안심하기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물러설 곳 없는 지점까지 도달한 여야, 어떤 돌파구를 마련할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박진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