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유엔 안보리 제재 대상에 오른 핵심 북한 기관 3곳 02-27 11:33


[앵커]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에서 노리는 북한의 제재대상은 매우 많지만 그 중에서도 정찰총국과 국가우주개발국, 원자력 공업성이 핵심으로 평가됩니다.

세 기관 모두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깊숙히 관여하고 있습니다.

김종력 기자입니다.

[기자]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의 암살 시도와 천안함 폭침사태, 연평도 포격사건의 배후로 거론되는 곳이 바로 북한의 정찰총국입니다.

대남 및 해외 첩보, 공작을 총괄하는 북한 최고 정보기관으로 '대남공작지휘소'로 불리는데 핵과 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 관련 정보도 수집합니다.

정찰총국은 지난 2009년 2월 조선노동당 작전부와 35호실, 인민무력부 정찰국 등 3개 기관이 통합돼 출범했습니다.

편제상 총참모부 산하기관이지만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게 직보하는 체계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산하에 사이버테러 부대도 두고 있어 우리에게는 상당히 위협적인 조직입니다.

하지만 UN 대북제재리스트에 포함되면서 정찰총국의 활동도 영향을 받을 전망입니다.

제재안이 통과된다면 정찰총국으로 흘러가는 자금줄이 막히기 때문입니다.

<양욱 / 국방안보포럼 연구위원> "자금이 제한이 되면서 단기적으로는 활동에 있어서 커다란 제약일 수 밖에 없기 때문에 공작이라든가 이런 부분에서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의 우주개발사업을 총괄하는 국가우주개발국과 핵 개발을 책임지는 원자력 공업성도 이번 UN 제재를 통해 활동이 위축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김종력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