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영유아 학대도 조사…검진기록 없으면 실태 파악 02-26 18:33


[앵커]

정부가 초중등학교 장기결석생과 미취학 아동에 이어서 의료기록이 없는 영유아도 실태 조사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주변의 외면으로 학대가 이어지는 일이 줄도록 신고 의무자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윤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다음달부터 건강검진기록 등 의료이용 기록이 전혀 없는 영유아를 파악해, 가정 방문 조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또다른 사각지대가 생기지 않도록 아동보호 안전망을 넓혀나가겠다는 겁니다.

7차례 무료 제공되는 영유아 필수 건강검진을 한 번도 받지 않은 아동은 지난 2013년 기준 전국 8만여명, 검진 대상 영유아의 7.5%에 해당합니다.

앞서 교육부는 장기결석생 문제가 불거지자 지난달 초등학교 장기결석 아동을 전수 조사했고, 이번달부터는 미취학 아동과 장기결석 중학생까지 범위를 넓혀 합동점검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준식 /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단 한 명의 아이도 학대로 고통받는 일이 없도록…그동안 보호의 손길이 미치지 못했던 아동들을 모두 찾아내고 적절한 조치를 취해 나가겠습니다."

이외에 지금까지는 아동학대 신고 의무가 없었던 입양기관과 육아종합지원센터, 성폭력피해지원센터 등 관계자 3천명이 신고 의무자로 추가됩니다.

신고의무를 다하지 않은 경우 최대 500만원의 과태료를 빠짐없이 부과한다는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윤지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