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우울 등 정신건강 동네 의원서도 상의하세요" 02-25 11:11


[앵커]

불안, 우울과 같은 정신건강에 문제가 생기면 그냥 참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자살이나 범죄로 이어지 일이 늘고 있습니다.

정부가 국민의 정신건강 문제를 초기에 발견해 관리하는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내놓은 '정신건강 종합대책'의 핵심은 정신과 치료에 대한 문턱을 낮추겠다는 것.


우선 동네 의원과 정신과의 진료를 연계합니다.

우울증 같은 정신과 질환에 대해 자각 증상 없이 통증, 복통 등으로 동네 의원을 방문한 경우 정신건강 검사를 통해 문제를 발견하는 방식입니다.

자살 사망자의 28%가 자살 전 복통, 수면 장애 등으로 1차 의료기관을 찾았던 사실을 감안한 겁니다.

또 전국 224개 정신건강증진센터에서 정신과 전문의의 1차 진단과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정신과 외래 치료시 본인부담률도 현재 30~60%에서 20%까지 대폭 낮아지고, 민간 실손의료보험도 우울증과 공황장애, 주의력 결핍과잉행동 장애같은 정신질환도 보장하도록 바뀝니다.

정신과 치료가 적극적으로 이뤄지기 위해선 정신질환에 대한 차별적인 제도를 개선하는 등 사회적 노력이 중요하다는 지적입니다.

<백종우 / 경희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다행히 올해부터 가입되는 실손보험은 정신과 진료도 보장하기 때문에 이 문제는 해결이 된 거 같고요. 앞으로는 보험가입의 문제만 해결된다면 보다 많은 분들이 마음을 열고 도움을 요청할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이같은 조치들이 효과를 보려면 정신건강의 중요성과 가치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확산이 전제조건이라는 지적입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