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단독] "안보리, 북한 정찰총국ㆍ원자력공업성 제재" 02-25 08:12


[앵커]

이제 관심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채택할 대북제재 결의안에 어떤 내용이 담길지인데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담당하는 기관들이 제재대상에 지정된다고 합니다.

워싱턴에서 노효동 특파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미국과 중국이 마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에는 북한의 개인과 기관 30곳 정도가 제재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들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해 추가 제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대표적인 북한의 기관과 개인들이 이번 결의안에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먼저 지난달 4차 핵실험과 이번달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주도한 북한 기관들이 꼽힙니다.

핵과 미사일 개발을 담당하는 북한의 원자력공업성과 국가우주개발국이 그렇습니다.

지난 2013년 4월 신설된 원자력공업성은 김정은 정권의 '핵과 경제 병진노선'을 추진하기 위한 내각의 부처이고, 국가우주개발국은 우주개발계획, 즉 미사일 프로그램을 총괄 지도·관리하는 중앙지도기관입니다.

두 기관은 2013년 3차 핵실험에 따라 유엔 산하 북한 제재위원회 소속 전문가단이 제출한 제재 명단에 포함되기도 했습니다.

여기에 2009년 2월 신설돼, 대남공작을 지휘하는 북한의 정찰총국도 안보리 제재대상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정부는 북한의 정찰총국을 2014년말 소니픽처스 해킹 사건의 배후로 지목하고 특별 제재대상으로 지정한 바 있습니다.


이밖에도 안보리의 이번 제재대상에는 광범위한 불법행위에 관여한 북한의 무역·금융회사들도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노효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