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자막뉴스] 세살아동 홀로 7시간 방치…경찰 어린이집 수사 02-20 08:37

지난달 30대 여성 이 모 씨는 경찰로부터 문자 한통을 받았습니다.

세 살짜리 딸이 다니고 있는 어린이집과 관련해 문의할 내용이 있으니 경찰서로 나와 달라는 것이었습니다.

남편이 대신 출석했는데, 경찰이 보여준 CCTV를 보고서는 눈을 의심했습니다.

CCTV에는 어린이집 대표 60대 여성 A씨가 딸을 지속적으로 학대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찍혀 있었습니다.

A씨는 몸을 움직일 수 없을 정도로 이씨의 딸과 동갑내기 아이들 3명을 속싸개로 꽁꽁 싸맨 뒤, 엎드려 눕힌 다음 두꺼운 솜이불을 머리까지 덮은 채로 2시간 동안 방치했습니다.

또 아이 홀로 5시간 정도 방안에 방치하기도 했고 아이들이 칭얼거리면 머리를 때리기 일쑤였습니다.

심지어는 뺨을 때리기도 했습니다.

아이들은 지금도 불을 끄고 재우려고만 하면 공포에 질린 듯 울기 시작하고, 이불을 덮으면 경기를 하는 등 후유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아동학대 혐의로 A씨를 조사하고 있는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