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靑 이병기, 국회 찾아 테러방지법 통과 '읍소' 02-19 10:52


[앵커]

어제도 여야 지도부가 4+4 회동을 이어갔지만 선거구 획정과 주요 쟁점법안 처리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쟁점법안 중에서 특히나 정부여당이 강조하는 것이 바로 테러방지법입니다.

청와대 참모진들이 입법 촉구를 위해 국회를 예방하는 등 당청이 총력전이 나선 모습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준서 기자.

[기자]

네. 북한발 안보 정국 속에 북한의 테러 위협에 적극 대응하려면 테러방지법 입법이 시급하다는 것이 정부ㆍ여당의 일관된 주장입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오전 당 회의에서 "동시다발적인 사이버테러 가능성이 매우 커지고 있다"며 "더는 국민생명과 안전을 테러 무방비 상태로 방치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참모진도 직접 국회를 찾아 설득에 나섰습니다.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과 현정택 정책조정수석, 현기환 정무수석이 오늘 오전 국회를 방문했는데요.

정의화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대위 대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를 차례로 찾아 테러방지법 입법을 당부하겠다는 것입니다.

특히 새누리당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하는 것은 테러방지법 처리에서 야당의 전향적인 변화를 주문하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그렇지만 더불어민주당은 테러방지법이 실제 테러방지와는 별 연관성이 없고 국정원의 권한만 과도하게 높인다며 난색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새누리당과 더민주당의 대테러 입법과 대책에선 많은 이견이 있다"며 "타결을 위해서는 양쪽 모두 전향적인 입장을 갖는 게 중요하다"며 정부여당의 자세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앵커]

국회는 오늘도 대정부질문을 이어가죠? 오늘도 북한발 이슈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어제에 이어 이틀째 대정부질문인데요.

어제는 정치·사회·외교 등 비경제분야를 다뤘고 오늘은 경제분야를 중심으로 진행됩니다.

무엇보다 개성공단 폐쇄와 관련해 외교안보적 측면 뿐만 아니라 경제적 측면을 놓고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기본적으로 새누리당 의원들은 대내외 경제상황이 엄중하다고 진단하면서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입법이 시급하다는 점을 강조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에 맞서 더불어민주당 측은 경제위기 책임이 박근혜 정부에 있다고 지적하면서 정책기조를 문제삼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 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