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자막뉴스] '부자인 척' 여자친구 줄줄이 등친 가짜 증권맨 02-19 07:26


2014년 말 인터넷 채팅 사이트에서 회사원 37살 A씨를 만난 32살 엄모씨.

자신을 서울 유명 사립대를 졸업하고 대기업 계열 증권사 직원이라며 사원증까지 보여주며 환심을 샀습니다.

두 사람은 자연스레 사랑하는 사이로 발전해 결혼까지 약속했는데, 엄씨가 증권사 가족만 투자하는 펀드가 있다며 솔깃한 제안을 합니다.

투자금의 50% 가까이 수익을 낼 수 있다고 한 겁니다.

A씨는 결혼할 사이라고 믿고 100여 차례에 걸쳐 1억7천여만 원을 건넸지만 모두 가짜였습니다.

엄 씨의 사기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습니다.

지난해 2월과 10월에도 결혼을 전제로 만난 여성 두 명으로부터 잇따라 50여 차례에 걸쳐 5천만 원 가까이 갈취했습니다.


엄 씨는 고급 외제승용차를 타고 다니며 강남에 고급 아파트가 있다고 속였지만, 실제는 대학교 중퇴 학력에 찜질방에서 생활했습니다.

경찰은 인터넷으로 만난 사람의 경우 철저하게 신분을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당부합니다.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