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2년 전 무슨 일이…' 새누리, 예견된 공천 갈등 02-19 07:24


[앵커]

새누리당의 공천 갈등은 2년 전 '우선 추천제'를 도입할 때부터 예견된 일이었습니다.

어떤 사연이 있는 걸까요?

이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새누리당 공천 갈등의 핵심에 있는 우선 추천제.

여성, 장애인 등 정치적 소수자를 추천할 필요가 있는 지역과 공모에 신청한 후보가 없는 곳.

신청자들의 경쟁력이 현저히 낮다고 판단한 지역에 한해 전략 공천을 허용한다는 것인데 2014년 2월, 이 제도가 당헌·당규에 명시될 당시부터 논란은 시작됐습니다.

전국상임위원회 의결을 앞두고 원내대표였던 친박계 최경환 의원과 평의원 신분이었던 김무성 대표가 신경전을 벌였는데 김 대표가 "신청자들의 경쟁력을 문제 삼는 마지막 조항은 악용될 우려가 있다"며 삭제를 요청했지만 친박계는 "도저히 이길 수 없는 경우에 한하는 아주 예외적인 조항"이라며 김 대표를 설득했습니다.

김 대표가 시도별로 최대 3곳까지 우선추천을 하겠다는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의 발표가 당헌·당규 입법 취지에 어긋난다고 반발하는 이유입니다.

공교롭게도 당시 이 당헌·당규를 마련한 사람이 이 위원장으로 취지를 철저히 따르겠다고 주장하지만

<이한구 /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 "과거의 전략공천하고는 전혀 다른 겁니다. 여성 장애인 등 정치적 소수자들에 관계되는 얘기입니다."

김 대표는 우선추천지역 수가 과도하게 많다며 그 배경에는 의도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김무성 / 새누리당 대표> "의결된 공천 룰에 벗어나는 일은 절대 허용되지 못합니다. 이건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저의 굳은 결심입니다."

2년 전 예견됐던 갈등이 현실화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