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박 대통령 연설 후 與 쟁점법 처리 고강도 압박 02-17 13:31


[앵커]

주요 쟁점법안 처리에 초당적으로 협력해달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 연설 후 여당의 대야 압박이 더 거세졌습니다.

당 지도부는 야당에 민심을 똑바로 읽으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박경준 기자입니다.

[기자]

박 대통령이 연설의 상당 부분을 할애해 쟁점법안 처리를 당부하자 새누리당은 대야 압박의 수위를 높였습니다.

대통령이 국회에 와서까지 법안 처리의 중요성을 강조한 이상 더는 시간을 끌 수 없다는 절박함이 작동한 모습이었습니다.

당 지도부 회의는 쟁점법안 처리 지연의 책임을 야당에 묻는 대대적인 성토의 장이었습니다.

특히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으로 인한 현 상황을 '안보 비상정국'으로 규정하고 테러방지법과 북한인권법 처리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김무성 / 새누리당 대표> "더민주는 국가안보마저 진영논리 잣대로 평가하는 외눈박이 사고에서 탈피하기 바라면서 안보에 대한 진정성을 국민 앞에 증명하기 바랍니다."

정의화 국회의장을 향해서는 직권상정을 재차 압박했습니다.

시국이 엄중한 만큼 쟁점법안의 직권상정 요건도 갖춰졌다는 게 그 이유입니다.

<김정훈 /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작금의 상황은 국회법상 국회의장 직권상정 요건인 국가 비상사태에 해당하는 만큼 (여야가 합의하지 못하면) 의장은 테러방지법을 직권상정해…"

새누리당은 경제가 IMF 외환위기 시절 못지않은 어려움을 겪는다며 경제 관련 법안과 노동개혁 4법 처리의 필요성도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경준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