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야영장 10곳 중 4곳 미등록…안전 '사각지대' 02-16 10:17


[앵커]

5명의 목숨을 순식간에 앗아간 인천 강화도 글램핑장 화재 이후 1년 가까이 지났지만 여전히 많은 야영장이 미등록 업체로 운영되고 있어 관리 사각지대에 놓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안전처는 야영장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3월 발생해 30대 가장들과 이들의 자녀 등 총 5명의 목숨을 앗아간 인천 강화도 글램핑장 화재.

화재가 발생했던 '글램핑장'은 관할 군청에 신고되지 않은 불법 숙박업소였는데 화재의 원인이 관리부실이었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야영장 안전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습니다.

그러나 글램핑장 화재 사고 이후 11개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일선 야영장은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전국 야영장 1천836곳 가운데 43%인 788곳이 등록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이달 4일부터 미등록 야영장 운영자에게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한 관광진흥법령이 적용됐지만, 절반에 가까운 야영장이 관리 영역에서 벗어나 있는 셈입니다.

미등록 상태로 영업을 하는 이유는 농지·산지 등 야영장을 설치해선 안되는 곳이나 하천이나 홍수구역 등 안전하지 않은 곳에 불법으로 야영장을 차린 업체들이 많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안전처 관계자> "캠핑장이나 낚시어선처럼 작년에 사고가 나서 아직 안전기준이 제대로 마련돼 있지 않거나 아직 시행이 유예 중인 사항을 중심으로 개선방안을 마련하도록 해당 부처에 지침을 시달…"

국민안전처는 야영장을 국가안전대진단 대상 '위험시설'로 분류하고 전수 점검을 벌일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