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뉴스포커스] '개성공단 중단' 찬성 54%…강경기류 02-15 11:29

<출연: 김철우 한국국방연구원 박사ㆍ김성욱 한국자유연합대표ㆍ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ㆍ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센터장>

가쁘게 전개되고 있는 한반도 상황이 새로운 한 주를 맞았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에서 작금의 남북관계와 관련해 대국민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인 내일이 주목됩니다.

공교롭게도 내일은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생일인 광명성절과 겹치기 때문입니다.

시계 제로인 한반도 상황, 오늘은 전문가 여러분들과 맥을 짚어보겠습니다.

오늘은 김철우 한국국방연구원 박사, 김성욱 한국자유연합대표,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센터장과 대담 시작하겠습니다. 어서오십시요.

<질문 1> 모두에서 말씀드렸지만 박근혜 대통령이 내일 국회에서 연설을 하고,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안보위기와 관련해 국회 연설을 합니다. 이번 연설은 자칫 남남 갈등으로 번질 수 있는 국론을 서둘러 봉합하기 위한 뜻이라고 볼 수 있겠죠?

<질문 2> 박 대통령의 연설과 북한의 광명성절이 공교롭게도 겹쳐서 참 미묘합니다. 북한에 주는 메시지를 고려한 택일로 볼 수 있을까요?


<질문 3> 박 대통령이 연설에서 발신할 메시지가 무엇이 될지, 한번 예측해 주시겠습니까?

<질문 4> 이런 가운데 국가기간통신사인 연합뉴스가 KBS와 공동으로 지난 11일과 12일 이틀 동안 긴급 현안여론조사를 벌였는데요. 과연 국민은 현재 한반도 상황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에 대한 유의미한 조사인 것 같습니다.

<질문 5> 우선 북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해 정부가 개성공단 중단이라는 극약처방을 내렸는데요. 일단 국민 여론은 팽팽하지만, 그래도 정부의 강경조치가 잘 됐다는 평가가 조금 더 높게 나왔네요? 어떻게 분석하세요?

<질문 6> 민감한 문제였던 사드배치와 관련해서는 찬성 의견이 예상 밖이라고 할 정도로 압도적으로 높게 나왔는데요. 그만큼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실감하고 있다고 봐야 하겠죠?

<질문 7> 일단은 경제제재가 30%, 군사수단도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 18%까지 더하면, 강경 대응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절반 가까운 수치입니다. 우리도 핵을 보유해야 한다는 의견에도 힘이 실리는 모양새인데요. 바람직한 안보전략은 어떻게 짜야 할까요?

<질문 8> 특히 인상적인 것은 20대 젊은 층에서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중단과 사드 배치에 찬성하는 여론이 높다는 것인데, 젊은 층에서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은 어떻게 보십니까?

<질문 9> 이에 비해 유독 40대에서 정부 정책에 부정적인 의견이 많네요. 40대는 선거 관련 여론조사에서도 야권 지지층이 많죠?

<질문 10> 북한의 향후 도발 행태와 관련해 사이버 테러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고 있는데요. 이에 대비해, 군과 국정원, 미래창조과학부가 보안태세를 격상했습니다. 불안감이 커지는 상황에서 실제 어떤 공격 가능성에 대해 대비가 필요할까요?

<질문 11> 사드배치와 관련해 중국의 반발이 큰데요. 중국답게 고사성원을 동원했는데,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서 고사성어(항장무검 의재패공)를 인용해 '사드는 중국을 겨누는 미국의 칼춤'에 비유를 했는데요. 어떻게 평가하세요?

<질문 12> 미국은 항우, 우리나라는 항우의 조카인 항장으로 비유한 것인데요, 중국 외교부장이 이런 표현까지 쓴 걸 보면 앞으로 한중 관계가 순탄치는 못할 것 같네요?

<질문 13> 북한 도발 제재와 관련해 6자회담 당사국의 입장차가 드러나고 있습니다. 러시아 외무장관이 "평양 벌주기 위해 팀워크를 훼손하고 있다"는 말이 지금 상황을 잘 표현한 것 같은데요?

<질문 14> 어제 홍용표 장관 발언의 미묘한 파장을 낳고 있습니다. "개성공단에 유입된 달러의 70%가 핵개발-사치품 구입에 전용됐다"는 건데요. 구체적인 수치가 나온 데다 유엔결의안 위반 얘기까지 나와서 조금 혼란스러운 상황 같습니다?

<질문 15> 북한 정권의 통치자금 문제가 불거질 때마다 등장한 노동당 39호실이라는 곳이 구체적으로 어떤 곳인가요?

<문제 16> 홍 장관은 구체적인 근거자료는 제시를 하지 않아서 논란인데요. 언제 어떻게 이런 사실을 파악했는지 근거가 필요하지 않겠습니까? 미리부터 알고 개성공단을 운영해 왔다면 유엔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위반이란 지적도 있다는데요.


김철우 박사, 안찬일 소장 보내드리고 다음 주제로 이어가겠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