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날씨] 출근길 다시 '강추위'…찬바람에 체감온도 뚝↓ 02-15 08:02

[앵커]

월요일 출근길, 강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찬바람에 체감하는 추위가 더 심하다고 합니다.

그럼 출근길 날씨는 광화문에 나가 있는 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조현 캐스터, 어제보다 많이 춥죠?

[캐스터]

네. 요 며칠 포근했던 터라 더 춥게 느껴지고 있습니다.

칼바람이 체감온도를 떨어트리고 있는데요.

나오기 전에 옷을 3겹 정도 껴입었는데도 찬바람이 옷 속으로 파고들고 있고요.

몸이 계속해 덜덜 떨립니다.

밤새 기온이 가파르게 떨어졌습니다.

어제보다 최고 13도나 뚝 떨어졌는데요.

현재 대관령 -12.5도, 서울이 -9.9도룰 보이고 있고요.

그밖에 남부지방도 영하권의 추위를 보이고 있습니다.

경기와 강원 충북 경상도 지방으로 한파주의보도 발효 중입니다.

또 전라도와 제주를 중심으로 지금 소낙성 눈이 내리고 있는데요.

내일까지 제주 산간에 최고 10cm, 전라도 지방 2~5cm가량 오겠고요.

서울 등 중부지방도 내일 눈이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눈길 사고 나지 않도록 조심하셔야겠습니다.

이번 추위는 내일까지 이어지다 모레부터 평년기온 회복하며 풀리겠고요.

수도권과 영서지방은 목요일 또 한 차례 눈이 내릴 전망입니다.

광화문에서 날씨 전해 드렸습니다.

(김조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