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북한 도발 인내 한계치" vs "냉전시대 회귀" 02-12 10:15


[앵커]

새누리당은 개성공단 가동 중단 조치에 대해 "오로지 국익을 고려한 결정"이라고 강조하면서 야당에 비판의 날을 세웠습니다.

야권은 "정부가 냉전시대 회귀를 택했다"며 정부를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경희 기자.

[기자]

새누리당은 개성공단 파국의 책임을 북한으로 돌리며 비난 수위를 높였습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4차에 이르는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도발에 인내심이 한계에 달한 것"이라며 "오직 국가안위와 국민안전 위해 백척간두에 서서 내린 결정"이라고 강조했는데요.

북한의 공단 직원 추방 조치에는 우리 정부의 책임도 있다는 야권을 향해서도 "이런 엄중한 시기에 북풍, 선거전략을 운운하면서 정부 비난에 매진하는 야당은 도대체 누굴 위하고 무엇을 위한 정당인지 모르겠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새누리당은 다음 주 당정협의를 통해서 입주기업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인데요.

이번 기회에 남북 경협과 관련한 근본적인 재설계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반면 야권은 개성공단 폐쇄야말로 우리의 국익에 배치되는 일이라고 입을 모았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현실적으로 북핵 등 도발 억제가 우리나라 홀로 할수있는 조치가 아닌만큼 근본적인 해결책은 주변 강대국들과 논의를 통해 찾아나가야 한다"며 "이런 상황에서 개성공단 중소기업인들만 피해를 보고 있는 셈"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적극적으로 보상 대책을 수립을 요구했는데요.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도 "북 미사일 발사는 분명 규탄받아 마땅한 군사적 행위지만 정부의 대응이 시기적으로 적절한지, 우리 국익에 도움이 되는 일인지 의문"이라며 "규탄과 제재 역시 미래를 위한 것이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여야 지도부는 오늘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 협의회 관계자들을 잇따라 면담하고 피해 최소화 방안 등을 논의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