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부, 개성공단 입주 기업 피해 대책반 운영 02-12 09:15


[앵커]

북한의 개성공단 폐쇄 조치 이후 남아있던 우리측 인원 280명이 어젯밤 전원 귀환했습니다.

정부는 입주 기업 피해를 보전하기 위한 정부합동대책반을 마련하기로 했는데요.

통일부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효정 기자,

[기자]

네, 어제 북측의 개성공단 남측 인원 추방 조치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던 통일부는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우선 어젯밤 우리 측 인원이 모두 돌아온 뒤인 11시 53분부터 개성공단으로 공급되는 전력과 용수를 전면 차단했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의 개성공단 폐쇄방침에 대응하는 별도의 조치를 오늘 오전 중에 발표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일방적으로 군 통신까지 끊어버린 북한에 대해 어느 정도 수위로 대응할지를 두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무엇보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의 피해금액이 1조원 이상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피해 보전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입니다.

통일부는 북측과 협의를 통해 개성공단 내 물자들을 최대한 회수해본다는 입장이지만, 쉽지 않아 보입니다.

정부는 우선 '개성공단 입주 기업 정부합동대책반'을 본격 가동했습니다.

합동대책반은 국무조정실장이 반장을 맡고 11개 부처 차관급 인사가 참여하는 형태로 운영이 되는데요,

입주 기업의 생산 차질과 자금조달 문제 등 시급한 사안을 해결하는데 중점을 두고 활동한다는 계획입니다.

기업의 자금조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존 대출의 상환을 미루고 경영 안정 자금 등을 지원하고, 보험에 가입한 기업에는 최대 70억까지 보상하는 한편, 개성공단을 대체할 생산 부지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지금까지 통일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