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관리인이 쓰레기 태우다 인평대군 묘에 불 02-12 08:12


어제 오후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에 위치한 인평대군 묘역에서 불이 나 약 2시간 만에 완전히 꺼졌습니다.


진화 작업에는 산림청 헬기 2대, 소방차량 5대, 소방 인력 50명, 산불진화대·감시원 47명이 동원됐는데, 불은 묘역 봉분과 봉분 주변 야산(1만㎡), 묘목 등을 태워 1천만원의 재산 피해를 냈습니다.


불은 이날 문화재 관리인이 묘 진입로에서 쓰레기를 태우다가 번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평대군은 조선시대 인조의 셋째 아들로, 이날 불에 탄 묘는 1992년 경기도 기념물 제130호로 지정됐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