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개성공단 입주기업 보상 어떻게 이뤄지나? 02-11 07:18


[앵커

개성공단 가동이 2년5개월 만에 또다시 전면 중단되면서 입주기업들의 피해는 불가피해 보입니다.

정부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지원을 다한다는 방침이어서 보상이 어떻게 이뤄질 것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경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13년 북한이 정전협정 백지화를 선언하고 근로자들을 철수시키면서 개성공단은 134일 동안 가동을 멈췄습니다.

당시 입주기업들이 추정한 피해액은 약 1조원.

기업들은 초기 투자액에 한정된 것으로 거래처의 배상청구와 신용도 하락, 협력업체 피해까지 합치면 수조원이 넘는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때문에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 중단조치에 따른 입주기업들의 피해액은 가늠하기조차 쉽지 않습니다.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에 대한 우려를 해소해야 재가동이 가능하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어서 사실상 영구폐쇄에 이르게 됐기 때문입니다.

존립 자체가 불투명해진 입주기업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이유입니다.

<정기섭 / 개성공단 기업협회장> "정부는 전면 중단이라는 조치에 앞서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시간적 말미조차 주지 않은 채 전격적으로 개성공단 전면중단 조치를 취해 우리 입주기업들을 벼랑으로 내몰고 있다."

이에 정부는 범정부 합동대책반을 구성해 입주기업들에 대한 실질적 피해보상과 경영 정상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강구한다는 계획입니다.

아울러 개성공단을 대체할 새로운 공단 부지를 마련해 집단 이주시키는 방안도 검토한다는 방침이지만 기업들의 반발을 잠재울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