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영상 | 북한 뉴스와 생활상을 담은 연합뉴스TV의 영상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정부 "개성공단 전면 중단"…'북한 돈줄죄기'

송고시간 | 2016-02-10 17:28


[앵커]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잇따른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정부가 강력한 제재조치를 내놨습니다.

정부는 오늘 개성공단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통일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지성림 기자.

[기자]


네. 통일부에 나와 있습니다.

조금 전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개성공단 전면 중단과 관련한 정부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정부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변화할 수밖에 없도록 만들기 위한 특단의 대책으로 개성공단 전면 중단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개성공단 체류인원 축소 등의 대응조치를 내놨던 정부는 이번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계기로 과거와는 차원이 다른 조치가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렸습니다.

이에 정부는 오늘 오전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를 열고 개성공단 전면 중단을 최종 결정했습니다.


정부는 북한이 우리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핵실험에 이어 또다시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묵과할 수 없는 극단적 도발이라고 규탄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의 당사자인 우리가 책임 있는 자세로 북한이 평화를 파괴한 대가를 치르도록 강력 대응해야 한다고 이번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특히 정부는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해 제재를 강화하는 상황에서 북한이 개성공단을 통해 벌어들인 외화가 대량 살상무기 개발에 이용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개성공단 가동으로 북측 근로자 임금을 포함해 북한으로 흘러들어 가는 돈은 연간 1억 달러 수준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의 이번 조치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자금을 원천 차단하는 것이 목적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는 조금 전 북측에도 개성공단 전면 중단 결정을 통보했으며 개성공단에 근무하는 우리 측 인원의 철수 절차 등을 북측과 협의할 예정입니다.

현재 개성공단에는 184명의 우리 국민이 체류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통일부 당국자는 "조속한 시일 내에 우리 측 인력의 철수를 완료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개성공단에 남아 있는 우리 국민의 안전한 귀환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입주기업의 피해보상을 비롯한 개성공단 전면 중단에 따라 발생하는 문제를 신속히 처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국무조정실장 주관으로 정부합동대책반을 운영해 입주기업의 실질적 피해보상과 경영 정상화를 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개성공단은 북한의 근로자 철수 조치로 2013년 4월부터 같은 해 9월까지 중단된 이후 근 2년 5개월 만에 다시 조업 활동이 중단되게 됐습니다.

지금까지 통일부에서 전해 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