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현대차 제네시스 광고 '슈퍼볼 최고의 광고'로 02-09 18:45

[앵커]

현대자동차가 미국 프로 풋볼 결승전 '슈퍼볼'을 통해 선보인 제네시스 브랜드 광고가 '슈퍼볼 최고의 광고'로 선정됐습니다.

현대차는 마케팅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남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지상 최대 스포츠 쇼로 불리는 슈퍼볼 킥 오프시 선보인 현대차의 제네시스 광고입니다.

미국의 유명 코미디언이 제네시스 G90의 위치탐지 기능을 이용해 딸의 첫 데이트 감시에 나서는 내용을 코믹하게 풀어냈습니다.

'첫 데이트 제네시스'라는 제목의 이 광고가 미국 USA투데이가 실시한 광고 인기조사에서 전체 1위를 차지하며 슈퍼볼 최고의 광고로 뽑혔습니다.

슈퍼볼에서 자동차 광고가 1위를 차지한 것은 28년 만에 처음.

또 현대차가 내보낸 총 4편의 광고 중 올 뉴 엘란트라 광고 2편도 5위와 6위에 올라 자동차 부문에서만 1~3위를 휩쓸었습니다.

현대차는 2008년부터 7년간 슈퍼볼 광고에 나섰다가 지난해에는 광고 단가가 높고 신차를 내놓지 못해 광고를 잠시 중단했습니다.

올해 슈퍼볼 30초짜리 광고는 최고 500만 달러에 판매됐습니다.


현대차는 이번 슈퍼볼 광고로 미국 내 브랜드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하반기 판매 예정인 G90 등 신차 판매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올해 슈퍼볼을 관전한 시청자는 미국에서만 1억 1천190만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한편 기아차의 옵티마 광고는 미국 스포츠 전문방송인 폭스스포츠가 선정한 11개 우수 광고에 포함됐습니다.

연합뉴스TV 남현호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