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불안해서 아픈 청춘…20대 남자 1천 명 중 1명 강박장애 02-09 13:38


미래에 대한 불안 또는 직장이나 가정생활의 스트레스로 강박장애를 겪는 사람 가운데 20대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강박장애'진료인원은 2010년 2만 400명에서 2014년 2만 3천100명으로 13% 증가했습니다.


2014년 기준으로 인구 10만 명당 20대 환자가 86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40대가 뒤를 이었으며 특히 20대 남성 환자는 10만 명당 106명으로 압도적이었습니다.


강박장애는 불안장애의 하나로 환자 자신이 지나치고 불합리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강박적인 사고나 행동을 계속하는 증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