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김종인도 안철수도 '한국판 샌더스' 자처 02-05 17:36


[앵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민주적 사회주의자'를 자처하는 70대 노장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돌풍이 매섭습니다.

과연 우리 정치 지형에도 샌더스 모델이 통할까요?

총선을 앞두고 야권이 '샌더스 마케팅'에 나섰습니다.

이준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샌더스 열풍이 미 정가를 강타하자, 우리 야권에서도 부쩍 언급이 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샌더스 돌풍이 바로 경제민주화"라며 비슷한 연배인 김종인 비대위원장과의 묘한 오버랩을 기대하는 눈치입니다.

<박영선 /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는 샌더스 열풍이 세상을 흔들고 있습니다. 기득권 세력을 바꾸자는 성난 미국인들의 표심입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아예 트위터에 '샌더스의 분노의 주먹과 안철수의 싸움의 주먹'이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샌더스 후보 '분노의 주목' 사진 보면서 참 우연이다 싶습니다. 저도 그저께 대표 수락연설 때 싸우겠다고 외치면서 주먹을 쥐고 여러 번 강조했던 기억이 나는데… (한 번 더 해보시죠) 싸우겠습니다."

진보를 넘어 아예 '혁명'을 외치는 샌더스의 호소는, '금수저' 기득권 구조를 뒤흔들겠다는 야권에겐 매력적인 카드입니다.


미 젊은층의 열광도, 2030세대의 투표율에 목매는 우리 야권으로선 희망적인 부분.

그렇지만, 일각에서는 '아전인수 마케팅' 아니냐는 쓴소리도 나옵니다.

<노회찬 / 정의당 공동선대위원장> "샌더스와 노선도 다르고 정책도 다르면서 샌더스의 지지율만큼은 닮고 싶다? 이거는 마치 공부 안 하고 성적이 좋기를 바라는 그런 이상한 학생관과 같은 거라고… "

'중도 제3정당'의 깃발을 올린 안철수 의원이나, 중도 진영으로 외연확장을 꾀하는 더민주당의 기조와는 사뭇 다르다는 겁니다.

연합뉴스TV 이준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