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부 "북한 발사계획 철회해야…혹독한 대가" 02-03 20:20

[연합뉴스20]

[앵커]

정부가 북한이 예고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강행할 경우 국제사회로부터 혹독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북한이 우리와 국제사회의 경고에도 발사를 강행할 경우 새로운 제재 논의를 부를 것으로 보입니다.

윤석이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북한이 예고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강행할 경우 혹독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며 엄중히 경고했습니다.

북한의 4차 핵실험에 이은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국제 사회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태용 /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처장> "북한이 4차 핵실험에 따른 안보리 제재 결의가 논의되는 시점에 장거리 미사일 발사 계획을 통보한 것은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 도전이다."

정부는 또 탄도 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어떠한 발사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며 발사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전 세계 평화와 안보에 대한 중대한 위협으로 발사를 강행할 경우 혹독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태용 /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처장> "한반도는 물론 이 지역과 전 세계의 평화와 안보에 대한 중대한 위협으로서 국제사회로부터 혹독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

정부는 그러면서 우리 국민의 생명과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어떠한 도발에 대해서도 확고한 대비 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정부는 청와대에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 계획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습니다.

연합뉴스TV 윤석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