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일본 방위상 "북한 미사일 영공진입 시 파괴 명령" 02-03 17:11


[앵커]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예고한 데 대해 일본 정부는 경계태세를 강화했습니다.

미사일 '파괴 조치 명령'도 자위대에 내렸습니다.

도쿄에서 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나카타니 겐 일본 방위상은 북한 미사일이 일본 영토나 영공 또는 영해에 들어오면 요격도록 하는 '파괴 조치 명령'을 자위대에 내렸다고 발표했습니다.


나카타니 방위상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명령 기간은 북한이 미사일 발사 기한으로 밝힌 25일까지로 연장도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나카타니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가 포착되자 지난달 28일부로 '파괴 조치 명령'을 내리고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 PAC3를 도쿄 등지에 배치했습니다.

하지만, 명령을 내린 사실을 밝히면 북한이 일본의 대비 태세를 파악할 수 있는 점을 감안해 공개하지 않다가 북한의 계획이 명확해지자 발표했습니다.

앞서 일본은 2009년 3월을 비롯해 2013년 4월, 2014년 3월 등에 북한의 미사일 동향과 관련한 '파괴 조치 명령'을 발령한 바 있습니다.

아베 신조 총리는 북한의 위성발사 예고를 사실상 탄도 미사일 발사 예고라며 발사할 경우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심각한 도발 행위라고 경고했습니다.

일본은 북한의 예고 내용으로 미뤄 로켓 동체가 오키나와현 사키시마 제도 부근 상공을 통과할 것으로 보고 근해의 이지스함 배치 등을 조정할 예정입니다.

북한이 국제기구에 통보한 내용에 근거하면 북한이 미사일을 쏘게 되면 로켓 동체 등은 한국 서해와 제주도 남서 해역, 필리핀 루손섬 주변 태평양 등에 떨어질 것으로 예상합니다.

도쿄에서 연합뉴스 조준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