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현장영상] "여중생 딸 5시간 때려"…미라 상태 시신 11개월 방치 02-03 16:07


경기도 부천에서 사망한 지 11개월 가까이 된 미라 상태의 여중생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여중생의 아버지인 40대 목사가 딸을 때려 숨지게 한 뒤 시신을 방치한 것으로 보고 신병을 확보했습니다.


부천 소사경찰서는 오늘 폭행치사 등의 혐의로 여중생의 아버지인 목사 A(47)씨와 계모 B(39)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3월 17일 오전 7시부터 낮 12시 사이 부천시 소사구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여중생인 막내딸 C(14)양을 때려 숨지게 한 뒤 11개월 가까이 시신을 작은 방에 방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C양의 시신은 이날 오전 9시쯤 경찰이 A씨 집을 압수수색할 당시 이불이 덮인 채 미라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시신 주변에는 방향제와 습기 제거제 등이 놓여있었습니다.


A씨는 경찰에서 "아내와 함께 빗자루와 빨랫대로 5시간 동안 폭행했고, 딸에게 잠을 자라고 한 뒤 다른 방으로 건너가자고 같은 날 오후 7시께 일어나보니 딸이 죽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부모는 지난해 3월 중순 가출한 뒤 집에 돌아온 C양을 가출 이유 등을 따지며 심하게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를 조사하는 한편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정확한 사망 시기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C양이 A씨의 직접적인 폭행이나 학대에 의해 사망했을 것으로 보고 관련 증거가 확보되면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