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날씨] '입춘' 앞두고 낮동안 추위 누그러져 02-03 13:50


아침까지 좀 춥다고 느끼셨죠?

낮 동안 기온이 빠르게 오르면서 한파주의보도 대부분 지역에서 해제가 됐는데요.

현재 서울 2.6도, 대전 3.7도, 대구 2.6도로 기온 뿐 아니라 체감온도 역시 많은 지역에서 영상권을 회복했습니다.

앞으로 기온은 조금 더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최고기온 서울 3도, 대전 5도, 전주 3도, 대구 6도, 부산 8도선으로 어제보다 2,3도 정도 높겠습니다.

찬바람이 물러갔는데, 대기는 더 건조해졌습니다.

어제까지 수도권을 중심으로 내려졌던 건조주의보는 동해안과 영남내륙 곳곳으로도 번졌습니다.

불 조심하셔야겠습니다.

하늘 표정 보시면 오전까지 조금 지나던 구름도 걷히면서 대부분 하늘 맑습니다.

경기 등 중부 서쪽을 중심으로 올라갔던 먼지 농도도 현재는 대부분 지역에서 보통 수준을 되찾았고요.

충북만 84마이크로그램 나타나고있습니다.

내일은 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춘'입니다.

기온은 아침에 영하4도, 낮에 4도 예년보다 높은 수준으로 오르겠습니다.

주말 아침 수은주가 다소 내려가지만 큰 추위를 걱정할 정도는 아니고요.

설 연휴까지 점차 더 포근해질 전망입니다.

설 당일인 월요일, 수도권과 강원영서에 눈이나 비가 조금 내리겠습니다.

날씨였습니다.

(김도연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