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돌아온 선거의 계절…검ㆍ경 "선거사범 엄단" 02-02 09:26


[앵커]


총선이 두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사법당국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벌써부터 예비후보들의 선거법 위반 논란이 속속 불거지고 있는데, 검경 수장이 일제히 나서 선거 관련 범죄를 엄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현재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있는 선거사범은 150명이 넘습니다.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새누리당 박선규 예비후보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고,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의원과 김재연 전 통합진보당 의원 등에 대해서도 경찰 수사가 진행 중입니다.


4·13 총선이 두달여 앞으로 다가오자 검찰과 경찰의 수장이 일제히 선거사범에 대한 엄단 의지를 천명했습니다.

<김수남 / 검찰총장> "표심을 사고파는 금품수수, 근거 없는 의혹 제기나 지역감정 유발 등 흑색선전, 그리고 여론조작은 공명선거를 어지럽히는 심각한 병폐입니다."

<강신명 / 경찰청장> "특히 금품·향응 제공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구속 수사를 진행함으로써 그 어느 때보다도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가 될 수 있도록…"


검찰은 현역의원이나 당선자가 연루된 사건은 부장검사가 직접 주임검사로 나서 사건을 수사하기로 했습니다.

또 디지털 자료수집과 분석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대검찰청 외에도 전국 10곳의 디지털 포렌식 중점 검찰청을 모두 동원해 선거범죄 단속에 나설 계획입니다.

경찰도 각 지방청과 일선서 등 경찰관서 269곳에 '24시간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설치하고 본격적인 단속에 들어갔습니다.

선거범죄 신고보상금을 최고 5억원까지 지급하기로 하는 등 신고와 제보를 적극 유도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