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여야 책임공방…정의장 직권상정 결단하나 02-01 12:11


[앵커]

기업활력제고특별법, 일명 '원샷법'과 북한인권법의 국회 처리 무산으로 후폭풍이 불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이들 법안의 본회의 직권상정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정의화 국회의장에게 공이 넘어가는 모습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준서 기자.

[기자]

네. 여야는 쟁점법안 처리 무산을 둘러싸고 책임 공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여야 원내대표 합의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일방적으로 파기했다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김무성 대표는 "원외 김종인 위원장이 취임 첫 작품으로 국민과의 약속을 손바닥 뒤집듯 파기하면서 야당의 협상 당사자를 허수아비로 만들고 국회 마비를 초래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이르면 내일 본회의를 열어 원샷법과 북한인권법을 직권상정하는 시나리오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여야 합의로 본회의에 안건을 올리는 통상적인 절차와 달리 국회의장 직권으로 상정하는 것을 의미하는데요.

지난달 23일 여야 원내대표 합의를 더불어민주당이 어겼기 때문에 직권상정에 전혀 절차적 문제가 없다는 것이 새누리당의 주장입니다.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는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직후 정의화 의장을 찾아가 이같은 입장을 전달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새누리당은 내일 비상 의원총회도 개최할 예정입니다.

실제로 직권상정이 이뤄진다면 더불어민주당의 반발 수위는 한층 높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위원장은 원샷법보다 선거구 획정이 더 중요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원샷법을 처리하되 선거구 획정과 함께 하자는 것입니다.

김종인 위원장은 오늘 비대위 회의에서도 "경제세력이 은영 중에 정치를 지배하는 것을 확인했다"며 '원샷법'과 '선거구 획정'을 "같이 하자는건데 왜 이렇게 이상한 반응을 보내는지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 때문에 현재로서는 여야의 직접적인 협상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분위기입니다.

결국 정의화 국회의장의 결단이 주목됩니다.

정 의장은 오늘 출근길에 오후 3시 반 여야 지도부와 회동할 것이라고 예고하면서 "오늘 중으로 중대한 결정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주요 현안들의 처리와 관련해서는 "19대 국회를 마무리하면서 가능한한 일괄해서 다 처리되도록 하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