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정부 "위안부 '불가역' 쌍방에 해당"…일본 비판 01-31 20:16

[연합뉴스20]

[앵커]

일본이 군 위안부 강제연행 사실을 부인하려고 꼼수를 부리는 것은 한일 간 위안부 문제의 '불가역적 해결'합의를 전제로 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에 우리 정부는 일본을 향해 '불가역적'이란 표현은 쌍방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일침을 놓았습니다.

김지선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강제성을 부정하는 일본의 행태는 위안부 문제의 '불가역적 해결'을 약속하고 국제사회에서 상호 비판을 자제하기로 한 한일 합의의 맹점을 노린 것으로 보입니다.

<윤병세 / 외교부 장관> "이번 발표를 통해 일본 정부와 함께 이 문제(군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 및 불가역적으로 해결될 것임을 확인한다."

우리 정부가 위안부 문제를 놓고 유엔 등에서 일본을 직접적으로 비판하기가 어려워진 상황에서 일본이 국제사회를 무대로 '역습'에 나섰다는 분석입니다.

정부는 일본의 이런 꼼수에 즉각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조준혁 / 외교부 대변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동원·모집·이송의 강제성은 부정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로서 유엔인권위 특별보고관 보고서, 미국 등 다수 국가의 의회 결의 등을 통해 국제사회가 이미 명확히 판정을 내린 사안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하는 바입니다."

외교부는 "'불가역적'이라는 표현은 쌍방에 해당하는 것으로서, 일본도 앞으로 합의를 번복하거나 역행하는 언행을 해서는 안 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정부는 일본 정부가 제출한 위안부 관련 내용에 대해서만 문제를 지적했을 뿐, 우리 정부의 인식과 다른 주장을 담은 답변서를 유엔에 제출한 것 자체에 대해서는 문제 삼지 않았습니다.

연합뉴스TV 김지선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