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찬바람에 체감온도↓…내일 아침 서울 -9도 01-31 15:17

[앵커]

1월 마지막 날인 오늘 반짝 추위가 찾아오면서 체감온도는 큰 폭으로 떨어졌습니다.

여의도 눈썰매장에 중계차가 나가 있습니다. 김도연 캐스터.

[캐스터]

네, 제뒤로 하얀 눈 보이시죠.

저는 지금 여의도공원에 있는 눈썰매장에 나와있습니다.

많은 친구들이 얼마 남지않은 겨울방학 마지막까지 열심히 보내고 있는 모습인데요.

공기는 어제에 비해 많이 차가워졌습니다.

종일 체감기온이 영하권에 머물고있는 지역이 많은데요.

북서쪽에서 찬공기가 내려오면서 한낮인데도 기온은 많이 오르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이 영하 0.3도, 인천 1.3도, 전주 0.5도, 대구도 3.6도선에 머물러 있습니다.

맑았던 하늘에는 점차 구름이 드리워지고 있는데요.

갑작스런 추위를 몰고온 찬바람 덕분에 대기질은 전국에서 대체로 깨끗한 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다만, 현재 부산에서만 미세먼지 '나쁨'농도가 나타나고있습니다.

출근일인 내일은 기온이 더 내려가면서 추위가 매서워지겠습니다.

서울이 아침에 영하 9도, 낮에 영하 2도 선이 되겠는데요.

추위는 다음주 초반까지 계속되다가 수요일 낮부터 기온이 평년만큼 올라가겠고, 입춘인 목요일에는 누그러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번 추위는 지난번 한파에 비해서는 세기가 그렇게 세지 않고요, 또 길지도 않을 것이라고 합니다.

그래도 요며칠 포근하다가 갑자기 기온이 뚝떨어졌기 때문에 몸이 적응을 못할 수 있습니다.

내일 아침 출근길 옷차림 든든하게 하시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여의도 눈썰매장에서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도연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