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일본 정부 "위안부 강제연행 증거없다" 입장 유엔에 제출 01-31 13:17


[앵커]

최근 국회에서 군위안부 강제연행의 증거가 없다는 주장을 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유엔 기구에 이러한 주장을 담은 공식 입장을 제출했습니다.

일본이 국제사회에까지 억지 주장을 확산하고 있습니다.

도쿄 조준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가 군위안부 강제연행의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공식 입장을 작년말 한일 합의 이후 유엔 기구에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 홈페이지에 의하면 일본 정부는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에 최근 제출한 답변서에 군위안부 강제연행의 증거가 없다는 주장을 실었습니다.

"일본 정부가 가진 문서,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 서류, 전직 군부 인사의 증언 등에 대한 전면적인 진상 조사를 실시했다"면서 "이런 조사에서 일본 정부가 확인할 수 있는 서류 어디에도 군과 관헌에 의한 위안부 '강제 연행'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위안부 강제연행의 증거가 없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은 일본과 국제 역사학계에 의해 '진실 왜곡'이라는 지적을 받아왔습니다.

일본의 대표적인 역사연구단체인 역사학연구회는 2014년 10월 발표한 성명에서 "일본군의 관여 하에 강제연행된 '위안부'가 존재한 것은 분명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납치 형태의 강제연행이 인도네시아와 중국 등에서의 사례에서 밝혀졌으며, 한반도에서도 피해자의 증언이 다수 존재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작년말 군위안부 합의 이후 '최종적·불가역적 해결'을 강조하며 한국 측이 문제를 다시 제기해선 안 된다는 주장을 펴왔습니다.

한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기 어렵게 된 상황에서 일본이 국제사회에서 위안부 문제의 강제성을 부정하는 행보에 본격적으로 나설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도쿄에서 연합뉴스 조준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