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100m 땅굴 파고 송유관서 기름 훔친 일당 01-22 08:06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석유를 훔친 혐의로 운반책 35살 신 모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달아난 주범들을 쫓고 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수개월간 충북 청주시 인근 경부고속도로를 가로지르는 길이 100m의 땅굴을 파고 송유관에 파이프를 꽂아 석유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석유를 얼마 동안, 어느 정도 훔쳤는지는 도망간 주범들을 잡아야 정확히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이 지역 경찰관들이 범행에 연루됐다는 첩보를 입수해 사실을 확인 중이지만, 현재까지 확인된 바는 없다고 전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