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북한 위협론 타고 일본 자위대ㆍ핵 군비 강화론 커져 01-07 22:41


[앵커]

북한 핵실험을 계기로 아베 정권의 우경화 행보가 더욱 속도가 붙는 분위기입니다.

보수 언론을 중심으로 일본 자위대 강화론에 핵군비론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최이락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헌법 9조는 전쟁과 무력행사를 금지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육해공군과 그 외의 전력을 보유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자위대가 군대 대신 '자위대'라는 명칭을 쓰는 이유입니다.

북한의 핵실험을 계기로 자위대 강화론이 나오고 있습니다.

정상국가를 목표로 하고 있는 아베 총리의 우경화 행보와 중국의 위협을 앞세워 군비를 늘리고 있는 흐름과 맞물려 차츰 힘을 얻는 모양새입니다.

일본은 2차대전 당시 원폭 투하에 따른 충격으로 무장강화나 핵무장에 대한 반감이 큽니다.

그러다 보니 아직 정부나 자위대 차원에서 공식 제기되는 수준은 아니지만 일본 열도에서 북한 위협론이 비등해 상황이 바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먼저 일부 보수 언론이 총대를 멘 분위기입니다.

요미우리신문은 국제사회와 연대해 대북포위망을 형성해야 한다며 "미일동맹에 근거해 자위대와 미군의 연대를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른바 안전보장관련법을 거론하며 한국과 중국 해역에서 자위대 활동을 강화하라고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산케이신문도 "북핵 위협은 국민의 평화와 안전에 직결된다"며 집단자위권의 제한적 행사가 필요하다는 취지의 사설을 실었습니다.

요미우리 등은 그동안 아베 총리 등 여권과 교감하며 여론 형성에 영향을 미쳐왔습니다.

아베 총리의 다음 목표가 헌법 9조 개정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총리 주변이나 언론 등을 통해 언제든지 자위대 강화론이 나올 수 있어 보입니다.

도쿄에서 연합뉴스 최이락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