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공천룰 지구전 모드…김무성의 다음 카드는? 10-07 07:47


[앵커]

내년 총선 공천룰을 둘러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측과 친박계간 공방이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구체적인 공천방식과 규정으로까지 전선이 확대될 조짐 속에서 지구전 양상까지 보이고 있습니다.

보도에 정영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2월 새누리당 상임전국위원회.

상향식 공천제를 전제로 정치적 약자와 본선 경쟁력이 낮은 지역에 한해 우선추천지역을 두는 당헌당규 개정안을 가결했습니다.

당시 여론조사 등을 참작한다는 단서를 달았지만 당 공천기구의 주관적 판단이 개입될 소지가 있어 전략공천을 유지한 것이란 논란이 제기됐습니다.

<황우여 / 전 새누리당 대표> "아주 공정하게 후보를 뽑아놓고 봐도 상대방하고 안 되는 거야. '지더라도 선거하면 돼' 이렇게 무책임하게 손놓고 있을 수는 없지 않냐."

김무성 대표는 대구ㆍ경북 TK와 서울 강남3구는 우선추천제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

반면 친박계는 어떤 지역도 예외가 될 수 없다는 논리로 맞서고 있습니다.

지난해 당헌당규 개정에 참여한 친박계 이한구 의원과 대구 출마를 준비중인 김문수 전 경기지사도 김 대표와 궤를 달리하면서 논란은 증폭되는 양상.

'공천룰 전선'은 당원 대 국민선거인단 비율 등 세부 공천방식은 물론 현역의원의 교체를 겨냥한 컷오프까지 전방위로 확대되며 사실상 지구전 모드에 접어들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미국식 오픈프라이머리에서 국민공천제로 다시 안심번호를 거쳐 우선추천제까지.

결국 김 대표의 다음 카드는 공천룰의 세부 사항을 결정할 공천 특별기구에서 드러날 것으로 관측됩니다.

연합뉴스TV 정영훈입니다.

연합뉴스TV 제보:02-398-4409, yjebo@yna.co.kr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