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한국식 국민공천제' 실행되나…金-文 합의 파장은 09-28 18:18

[앵커]

안심번호를 활용한 '한국식 오픈프라이머리'가 가시화하면서 정치권의 최대 쟁점으로 부상할 조짐입니다. 오픈프라이머리에 비판적인 친박계가 과연 어떤 대응을 내놓을지, 야당내 비노세력은 어떻게 반응할 지, 각론에 들어갈수록 정치권에 또 다른 논란이 일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남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오픈프라이머리에 정치생명을 건 김무성 대표.

문재인 대표와의 전격 회동을 제안한 것이나, 어렵게 합의내용을 내놓은 것은 국민공천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특히 김 대표가 사실상 미국식 순수 오픈프라이머리를 접는 대신 안심번호를 이용한 전화조사 방식의 한국식 오픈프라이머리로 우회한 점이 주목됩니다.

그동안 전략공천이 포함된 자체 공천안을 내세워 오픈프라이머리 도입에 난색을 표했던 문 대표와 정치적 절충을 이뤘다는 점도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플랜 B를 요구하며 오픈프라이머리 흔들기에 나선 친박계를 향해 사실상 '마이웨이'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국회 정개특위에서 논의한다는 전제를 달았지만 이번 양당 대표 합의는 정치권에 커다란 후폭풍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청와대와 친박계가 강력히 반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박 대통령의 해외 순방 기간 전격 합의가 이뤄져 또 다른 파장이 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당장 오는 30일 오픈프라이머리 폐기 여부를 논의하기 위한 의원총회에서 친박계의 집중 공세에 직면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야당의 움직임도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특히 비노 세력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각론에 들어갈수록 복잡하기만 한 한국식 오픈프라이머리가 실제 실현될 것인지 논란거리가 한두가지가 아닙니다.

연합뉴스TV 남현호입니다.

연합뉴스TV 제보:02-398-4409, yjebo@yna.co.kr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