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 "인간이 미안해"…발 절단 바다거북 의족 차고 다시 헤엄쳐

    "인간이 미안해"…발 절단 바다거북 의족 차고 다시 헤엄쳐}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