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그래픽]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 추이

[그래픽]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문재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충격에 우리 경제가 전시상황이라며 재정역량을 총동원해 돈을 과감히 더 풀 전망이다.

올해 3차 추경까지 편성되면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은 45%에 육박하게 된다.

0eun@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20/05/25 20:17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