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그래픽] 남산 예장자락 '경술국치' 현장, 역사탐방로 된다

[그래픽] 남산 예장자락 '경술국치' 현장, 역사탐방로 된다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경술국치 현장인 남산 예장자락은 일제강점기 무단통치의 전초기지가 됐다가 해방 이후에는 중앙정보부가 들어서 100년 가까이 쉽사리 다가갈 수 없는 곳으로 남아 있었다.

서울시는 이렇게 아픈 역사를 담은 남산길 1.7km 구간을 역사탐방로로 조성해 내년 8월 개방한다고 21일 밝혔다.

yoon2@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17/08/21 14:41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