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그래픽] '우후죽순'늘어난 인형뽑기방

[그래픽] '우후죽순'늘어난 인형뽑기방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정부가 최근 확산하는 인형뽑기방의 불법 영업을 차단하기 위해 본격적인 대응에 나섰다.

인형뽑기방 수는 올해 1월 말 현재 1천곳(1천164곳)을 돌파, 1년 전에 비해 55배나 늘었고 불과 2개월 전에 비해 두배 이상이 됐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17/02/26 14:10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