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이동관, MB정권 언론 탄압 선봉장…尹 인사참사 정점"

송고시간2023-06-07 10:05

beta
세 줄 요약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7일 이동관 대통령 대외협력특보의 방송통신위원장 내정설에 대해 "언론 탄압 기술자를 방송통신위원장에 임명하는 순간에 인사 참사로 시작한 윤석열 정권은 그 정점을 찍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에서 "이동관 특보는 MB(이명박) 정권의 언론 탄압 선봉장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 뉴스 공유하기
본문 글자 크기 조정

"정권, 서민·중산층에 각자도생 주문…참으로 몰염치·비정"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6.5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7일 이동관 대통령 대외협력특보의 방송통신위원장 내정설에 대해 "언론 탄압 기술자를 방송통신위원장에 임명하는 순간에 인사 참사로 시작한 윤석열 정권은 그 정점을 찍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에서 "이동관 특보는 MB(이명박) 정권의 언론 탄압 선봉장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2009년 9월 손석희 전 앵커가 100분 토론에서 하차했고 2010년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김우룡 이사장이 이른바 '큰 집'에 불려 갔다 온 다음에 MBC 인사가 이뤄졌다. 감사원 감사로 정연주 전 KBS 사장도 내쫓았다"면서 "내정을 즉각 철회하도록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이동관 특보의 자녀가 당시 하나고의 학교 폭력에 최고 가해자였다, 이런 말들이 나돌고 있다"면서 "'정순신 사태'와 비교도 안 될 수준의 심각한 학폭이었는데 학교 폭력위원회는 열리지도 않았고 가해자는 전학 후에 유유히 명문대에 진학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참으로 현실은 픽션을 능가한다는 그런 말이 실감 난다"며 "일단락된 사건이니까 문제가 없다, 이런 얘기도 하는 데 문제가 있는지 없는지는 국민들께서 판단하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또 "윤석열 정부 2년 차에 들어섰는데 민생에 피멍이 들고 있다. 곧 라면·김밥 1만원 시대가 오지 않겠냐는 자조 섞인 한탄도 있다"면서 "수수방관해온 정부는 대책을 세우기는커녕 이번에는 지역화폐 예산마저 전액 삭감하겠다고 나섰다"고 지적했다.

그는 "세수가 초부자 감세로 절단이 나니까 그 문제의 해결점을 서민 지원 예산 삭감으로 찾겠다는 것"이라면서 "민생 경제 고통만 가중시키는 이 정권은 서민과 중산층에게 각자도생을 주문하고 있다. 참으로 몰염치하다, 비정하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경제가 어려울수록 서민과 취약계층을 위한 정책 확대에 힘을 쏟아야 한다는 것이 전 세계 전문가들의 일치된 견해"라면서 "경기 불황 저성장을 타개하려면 세제 분배기능부터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수용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오래 머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