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전사 참배' 두고 5·18 단체-지역사회 갈등 표출(종합)

송고시간2023-06-03 14:18

beta
세 줄 요약

특전사동지회의 '5·18 사죄 행보'를 두고 갈라진 5·18 일부 단체와 지역사회 간 갈등이 다시 한번 표출됐다.

5·18 부상자회, 유공자회, 특전사동지회는 3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기 위해 묘지 입구인 민주의 문 앞을 찾아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 뉴스 공유하기
본문 글자 크기 조정

특전사동지회 5·18 민주묘지 참배 못하고 돌아가

5·18 묘지서 갈등 표출
5·18 묘지서 갈등 표출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3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특전사동지회와 일부 5·18 단체가 시민단체와의 충돌을 우려해 앞을 가로막은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2023.6.3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정다움 기자 = 특전사동지회의 '5·18 사죄 행보'를 두고 갈라진 5·18 일부 단체와 지역사회 간 갈등이 다시 한번 표출됐다.

5·18 부상자회, 유공자회, 특전사동지회는 3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기 위해 묘지 입구인 민주의 문 앞을 찾아왔다.

그러나 이들의 참배를 반대하는 오월정신지키기 범시도민 대책위원회가 민주의문을 가로막았다.

대책위는 "진실 고백 없는 사죄는 보여주기 쇼"라거나 "가해자 사과 없는 피해자의 용서가 웬 말이냐"는 등의 구호를 외치며 이들의 참배를 반대했다.

이들 사이에는 물리적 충돌을 막기 위한 경찰의 '인간벽'이 세워졌다.

5·18 단체와 특전사동지회 일부는 "참배를 막지 말라"며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고(故) 김경철 열사 어머니 임근단 여사도 "참배할 수 있게 길을 열어달라"며 강하게 항의했다.

임 여사와 양아들 관계인 특전사동지회 임성록 고문은 대책위를 향해 여러 차례 절을 하며 참배할 수 있게 해달라고 애원했지만, 대책위는 반대 입장을 고수했다.

결국 특전사동지회는 참배하지 못하고 발길을 돌렸다.

앞서 5·18 단체와 특전사동지회원 50여명은 광주 서구 5·18 기념공원 추모승화공간에서 임 여사와 함께 참배 행사를 가졌다.

5·18 유공자 명패 앞에서 묵념한 임 고문은 특전사동지회를 대신해 "사죄하려는 회원들을 포용해달라"고 당부했다.

da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오래 머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