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극초음속 미사일 장착 러' 호위함 남아공 도착(종합)

송고시간2023-02-23 01:14

beta
세 줄 요약

극초음속 미사일 '지르콘'을 장착한 러시아의 호위함이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도착했다고 타스와 로이터 통신 등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 국영 RIA와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달 4일 러시아에서 출발한 북방함대 소속 고르쉬코프 호위함이 전날 남아공 동부 리처드만 항구에 도착했다.

이날 남아공에 도착한 러시아 해군참모총장 니콜라이 예브메노프 제독이 리처드만 항구에 정박한 러시아 함정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통신은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 뉴스 공유하기
본문 글자 크기 조정

22∼27일 남아공-러-중 3국 해군 연합훈련 참여

'우크라전 1년' 겹쳐 서방 비난…"주권국 권리" 일축

극초음속 미사일 장착 러' 호위함 남아공 도착
극초음속 미사일 장착 러' 호위함 남아공 도착

[AFP 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유현민 특파원 = 극초음속 미사일 '지르콘'을 장착한 러시아의 호위함이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도착했다고 타스와 로이터 통신 등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부터 27일까지 진행되는 남아공-러시아-중국 3국의 해군 연합훈련에 참여하기 위한 것으로 훈련 기간 지르콘 발사를 시연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러시아 국영 RIA와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달 4일 러시아에서 출발한 북방함대 소속 고르쉬코프 호위함이 전날 남아공 동부 리처드만 항구에 도착했다.

타스 통신은 "북방함대 장병들이 남아공, 중국 해군과 함께 3국 연합훈련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날 남아공에 도착한 러시아 해군참모총장 니콜라이 예브메노프 제독이 리처드만 항구에 정박한 러시아 함정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통신은 덧붙였다.

고르쉬코프 호위함에 장착된 지르콘 극초음속 미사일은 사거리가 900㎞에 달하며 음속의 5배 속도로 날아 현존하는 미사일 방어 체계로 요격이 어렵다.

로이터에 따르면 고르쉬코프 호위함은 지난달 말 대서양 서쪽 해역에서 지르콘 미사일을 시험 발사하기도 했다.

극초음속 미사일 장착 러' 호위함 남아공 도착
극초음속 미사일 장착 러' 호위함 남아공 도착

[타스 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남아공과 러시아, 중국은 이날부터 동부 콰줄루나탈주의 리처드만 인근 인도양 해역에서 '모시(MOSI)-2'라는 이름의 해군 연합훈련을 시작했다.

'모시'는 아프리카 츠와나어로 '연기'(smoke)라는 뜻으로, 훈련은 애초 17일부터 시작할 예정이었으나 일정이 변경됐다고 남아공군(SANDF) 당국이 밝혔다.

2019년 11월 케이프타운 해역에서 실시한 첫 연합훈련 이후 2년 3개월 만인 이번 훈련에서 지르콘을 시험 발사하지 않을 것이라고 러시아 해군은 전했다.

올레그 글래드키 고르쉬코프 호위함장은 이날 오후 리처드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번 훈련의 성격상 극초음속 무기는 사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27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훈련에서는 남아공 각 군에서 350명 이상이 참여해 러시아, 중국 해군과 합동 작전 운용 기술을 익히는 한편, 다양한 상황을 가정한 대공, 대함 실사격 훈련을 실시한다고 현지 군 당국이 설명했다.

이를 위해 남아공 호위함 1척과 지원함 2척, 중국이 파견한 구축함·호위함·지원함과 해상 유조선도 참가한다고 타스 통신은 전했다.

전날에는 리처드만 항구에서 남아공 국군의날 기념식도 열렸다.

한편 이번 훈련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1주년(24일)과 기간이 겹쳐,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서방의 비난을 받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미국과의 핵군축 조약인 신전략무기감축협정(New START·뉴스타트) 참여 중단을 선언한 것도 훈련 개시 바로 전날이었다.

그러나 3국은 해상 안보 위협에 대응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데 초점을 맞춘 우호국 간의 군사 훈련일 뿐이라며 서방의 비난을 일축했다.

남아공군 합동작전본부장 시피웨 럭키 상웨니 중장은 기자회견에서 "모든 나라는 주권국가로서 각자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방식으로 일을 처리할 권리가 있다"며 "다른 모든 나라 군대와의 협력은 우리에게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러시아, 중국과만 훈련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작년에는 미국, 프랑스, 인도와도 각각 연합훈련을 실시했다"고 덧붙였다.

hyunmin623@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nogzEbDHA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오래 머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