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자발찌 찬 30대, 편의점 직원 살해 후 현금 챙겨 도주(종합)

송고시간2023-02-09 10:03

beta

인천에서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차고 있던 30대 남성이 편의점 직원을 살해한 뒤 현금을 챙겨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9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41분께 인천시 계양구 한 편의점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던 30대 직원 A씨를 손님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B씨는 계산대에 있던 현금을 챙겨 편의점을 떠난 뒤 1시간여 만인 오후 11시 58분께 계양구 효성동 한 아파트 인근에서 전자발찌를 훼손했고 4분 뒤 택시를 타고 달아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범행 직후 전자발찌 훼손…경찰 추적

도주 당시 B씨 모습
도주 당시 B씨 모습

[인천보호관찰소 서부지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김상연 기자 = 인천에서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차고 있던 30대 남성이 편의점 직원을 살해한 뒤 현금을 챙겨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9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41분께 인천시 계양구 한 편의점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던 30대 직원 A씨를 손님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A씨는 발견 당시 편의점 창고 앞쪽에 쓰러져 있었으며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편의점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전자발찌를 차고 있던 B(32)씨가 전날 오후 10시 52분께 A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것으로 보고 그를 쫓고 있다.

조사 결과 B씨는 손님인 척 가게로 들어가 진열대를 둘러보다가 A씨를 구석으로 불러내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계산대에 있던 현금을 챙겨 편의점을 떠난 뒤 1시간여 만인 오후 11시 58분께 계양구 효성동 한 아파트 인근에서 전자발찌를 훼손했고 4분 뒤 택시를 타고 달아났다.

B씨는 과거에 강도 범행을 저질러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보호관찰소 서부지소는 그의 인상착의와 사진을 공개하고 제보를 요청했다.

B씨는 키 170㎝, 몸무게 75㎏으로 검은색 상·하의를 입고 있는 상태다.

편의점 직원 A씨는 평소 어머니와 둘이서 가게를 운영했으며, 전날 야간 근무를 하고 있었다.

경찰은 수사관 35명을 투입해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하고 탐문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B씨는 야간에 여러 차례 차량을 옮겨 타고 도주한 것으로 보인다"며 "편의점 인근 CCTV와 도주 경로를 토대로 B씨를 쫓고 있다"고 말했다.

전자발찌 훼손자 제보 전단
전자발찌 훼손자 제보 전단

[인천보호관찰소 서부지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hams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P-FFCVoCj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