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상] 잔해 속 숨진 딸 손 못놓는 아버지…전세계 '눈물'

송고시간2023-02-08 16:54

이 뉴스 공유하기
본문 글자 크기 조정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llGpuesXBk

(서울=연합뉴스) 강진이 덮친 튀르키예와 시리아에서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특히 7일(현지시간) 무너진 건물 잔해에 깔려 숨진 딸의 손을 놓지 못한 채 망연자실 앉아 그 곁을 지키고 있는 아버지가 세계인의 가슴을 아프게 했습니다.

AFP 통신이 보도한 사진 속 아버지는 튀르키예 남동부 카라만마라슈에 사는 메수트 한제르.

그는 무너져내린 아파트의 폐허 더미에 웅크리고 앉아 자신의 15세 딸 이르마크 한제르의 손을 꼭 붙잡고 있습니다.

발생 당시 침대에 누워 있던 이르마크는 미처 대피하지 못하고 콘크리트, 창문, 벽돌 등 잔해에 깔려 숨졌습니다.

구조 당국과 시민 여러 명이 이르마크를 비롯한 잔해 속 희생자를 빼내려고 애썼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구조대가 들어올 도로가 파괴된 데다 악천후까지 겹쳐 생존자들은 잔해 속 가족을 두고 발만 동동 굴러야 했습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사진 속 안타까운 부녀의 모습만큼 카라만마라슈의 고통을 잘 드러내는 건 없을 것이라고 현지 상황을 전했습니다.

<제작 : 공병설·이금주>

<영상 : 로이터·NTV 홈페이지·@arshad_heyat트위터·@AlmosaZuher 트위터>

[영상] 잔해 속 숨진 딸 손 못놓는 아버지…전세계 '눈물'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오래 머문 뉴스